한국기독교영화제 홍충기 감독 최우수상 수상




한국기독교영화제(KCFF·권오중 김상철 공동위원장)는 지난 19일 서울 종로구 서울극장에서 제5회 영화제(사진)를 갖고, 최우수상에 홍충기 감독의 ‘이대로 살아간다’를 수상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으로 한 차례 연기된 영화제는 부위원장인 배우 이성혜씨(2011년 미스코리아 진)의 사회로 시상자와 수상자들만 참여한 축소된 형태로 진행됐다.


영화제는 출품된 20개 작품 중 1차 선정된 11개 작품을 심사위원들이 심사해 최우수상 외 4부분의 수상자를 결정했다. 우수상은 송민근 감독의 ‘대각성’, 파이오니아21상은 지웅배 감독의 ‘세상에 소리쳐’, 한다솜상은 김소윤 감독의 ‘소금’, 연기상은 ‘대각성’에 출연한 배우 조재환씨, 트레일러상은 권혁준씨로 선정됐다.


영화제는 올해 대상을 발표하지 않았다. 후원사 ‘이롬파트너스’는 대상 상금을 영화제의 기독교영화 사전 제작지원금으로 사용하자는 의견에 동의했다. 오는 11월 30일까지 시나리오를 주최사인 파이오니아21(pio21films@hanmail.net)로 보내면 심사위원들이 선정해 12월 발표할 예정이다.

[출처] - 국민일보

[원본링크]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5062584&code=61221111&cp=nv